검색
홈으로 마이페이지 주문조회 장바구니
로그인
회원정보 게시판
회사소개 이메일
도서(BOOK)
키트(KIT)
특판 상품
졸업작품&전자기초
응용모듈
전자부품
모터
기구
엔클로져
고객센터 게시판
자유게시판
MCU 통합 게시판
강좌-RaspberryPi
강좌-드론(쿼드콥터)
강좌-아두이노(기초)
강좌-아두이노(응용)
신제품/신기술 소개
DIY 공작 게시판
윤교수의 연구실 칼럼
 ☎ : 02-776-4868

 F: 02-779-6757

☞ 평일 : 09~18시
☞ 주말 : 10~13시


국민822401-04-027758
☞ 예금주 : Ohm사
국민822401-04-027761
☞ 예금주 : R&C사
 
 
1 (주)알트소프트 사이트
 
2 LabVIEW 강좌 사이트
 
3 윤교수의 마이크로프로세서 월드
 
4 전자 엔지니어
 

 

 
윤교수의 연구실 칼럼
 
2015. 05. 27 (10:35)
제목[컬럼 16] "마이컴"이라는 기술용어는 없다
작성자 조회 : 1497

[마이크로프로세서 초보자를 위한 특별 컬럼 16] 

 

                    "마이컴"이라는 기술용어는 없다

 

    마이크로컨트롤러(microcontroller)MCU, 단일칩 마이크로컴퓨터, 임베디드 컨트롤러 등으로 부르는 것은 모두 그 나름의 타당성이 있다. 그런데, 요즈음 일부 웹사이트나 아마추어들 중에는 아무 근거도 없이 이를 "마이컴"이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올바른 기술용어가 아니므로 이제부터는 사용하지 말았으면 한다. 이렇게 부르는 사람들은 아마도 마음속에 "마이크로컴퓨터"라는 용어를 연상하는 듯하지만 원래 마이크로컴퓨터는 마이크로컨트롤러와는 서로 별로 관계가 없는 전혀 다른 뜻이며, 또한 "마이컴"이 "단일칩 마이크로컴퓨터(single-chip microcomputer)"의 준말이라고 한다면 이는 지나친 비약이다.
    이것을 좀더 따져보면 일본식 조어에서 왔을 가능성이 크다. 일본에서는 퍼스널컴퓨터(パ-ソナル コンピュ-タ)를 퍼스컴(パソコン)으로 줄여 사용했듯이 단일칩 마이크로컴퓨터(ワンチップ マイクロコンピュ-タ ; 완찌뿌 마이꾸로꼼쀼따) 또는 마이크로컨트롤러(マイクロコントロ-ラ ; 마이꾸로꼰또로라)를 짧게 줄여서 マイコン이라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본어에서는 ㄴ받침과 ㅁ받침이 분명하게 구분되지 않으므로 이것이 "마이꼰" 또는 "마이꼼"에 가깝게 발음되며 이를 우리나라 사람들이 머리속에 마이크로컴퓨터라는 용어를 잘못 연상하면서 "마이컴"으로 받아들이게 된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애써 선의로 해석하면 "마이크로컴퓨터"의 단축형으로 "마이컴"이라는 말을 사용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단일칩 마이크로컴퓨터"의 단축형을 "마이컴"이라고 한다면 이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자칫 단일칩 마이크로컴퓨터가 마이크로컴퓨터로 둔갑하는 혼동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으로 마이크로컨트롤러를 "마이컴"이라고 줄여서 부른다면 이는 억지이다. 우리말에서는 ㄴ받침과 ㅁ받침이 엄격히 다르므로 "마이크로콘트롤러"의 단축형이 "마이콘"은 될 수 있겠으나 "마이컴"이 될 수는 없으며, 또한 "마이크로컨트롤러"의 단축형이라고 하더라도 "마이컨"은 될 수 있지만 "마이컴"이 될 수는 없다. 일본에서는 "마이꼰""마이꼼"이 같은 것일 수 있지만, 한국에서 "마이컨"과 "마이컴"은 분명히 다르다. 이것은 "에어컨"이 "에어컴"으로 될 수 없으며, 또한 "리모컨"이 "리모컴"으로 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물론, 일본식 조어라고 하여 무조건 배척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것이 논리적 타당성을 갖추고 우리에게 편리함을 가져다 준다면 선별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본다. 예를 들어 텔레비젼(television)을 "테레비"라고 부르는 일본식 표현은 우리에게 배척되었지만, 에어 컨디셔너(air conditioner)를 "에어컨" 또는 "에어콘"이라고 단축한 것이나 리모트 컨트롤러(remote controller)를 "리모컨" 또는 "리모콘"이라고 단축한 표현은 우리에게도 받아들여져서 자연스럽고 훌륭하게 정착되었다. 그러나, "마이컴"은 아무래도 아니다. 그 말의 근거도 확실하지 않은데다가 우리가 일본식의 조잡한 발음을 따라갈 필요는 전혀 없다고 본다. 차라리 긴 용어를 줄여서 부르려면 이처럼 일본을 거쳐서 "마이컴"으로 변형하지 말고 원어로부터 직접 합리적으로 줄여서 "마이컨" 또는 "마이콘"으로 부르는 것이 옳다고 할 것이다.
    공학이나 기술 분야에서는 용어가 매우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학술단체에서는 용어를 정리하고 바로 잡아 표준적인 학술용어나 기술용어를 정립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물론 용어도 시대에 따라 변할 수는 있는 것이지만 합리적 근거를 갖지 않은 용어를 잘못 사용하면 서로 학술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의사소통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의 무지를 외부에 드러내는 결과가 된다. 더구나 오늘날 우리나라와 일본의 관계를 생각하면 우리가 일본식의 천박한 조어를 받아들여 스스럼없이 사용한다는 것이 어디 말이 되는 소리인가? 그것이 아니라도 얼마든지 좋은 용어들이 잘 만들어져 있어서 이를 사용할 수 있는데도...

 

출처 : 윤교수의 마이크로프로세서 월드  http://cafe.naver.com/mcu32bit 

  Content name date hits
[컬럼 16] "마이컴"이라는 기술용어는 없다  
2015/05/27 1497
상호명 : R&C사 사업자등록번호 : 106-02-4311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용산 03564
대표 : 곽민수 사업장소재지 :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17-1번지 세기빌딩 101호
전화 : ☎ : 02-776-4868 ,F: 02-779-6757 개인정보담당자 : 곽민수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도서출판 OHM사와 학습기기 R&C사 All Rights Reserved.